관련뉴스

관련뉴스

(주)서한안타민 / 독자개발 불연마감재 - 한국일보

페이지정보

antamine 19-01-23 17:05 조회 144 댓글 0

첨부파일

본문

(주)서한안타민 / 독자개발 불연마감재

 ‘안타민’ 국내외서 큰 인기

등록 : 2016.02.25 04:58
수정 : 2016.02.25 04:58

 

 

 

화재사고 인명 피해의 대부분이 유독가스로 발생한다. 인천 남동공단에 위치한 (주)서한안타민(대표 이균길·사진)은 불에 타지 않는 건축 내장 마감재를 생산한다.

 

이 회사의 상품 브랜드이자 상호인 ‘안타민’도 ‘안탄다’라는 이미지를 강조하며 지어졌다. 서한안타민이 독자 기술로 개발한 불연 내장 안타민은 건축물의 천장, 벽, 바닥 등에 사용되는 신소재 표면 마감재로 900°C에서도 분해되지 않아 불에 타지 않고 유독가스가 발생하지 않아 대형 인명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또 내열성, 내약품성, 내마모성, 내광성, 내강도성, 내습성 등이 탁월해 반영구적인 수명을 자랑한다. 열과 압력에 의한 성형제품이어서 제품의 마감재로 전방위적인 사용이 가능해 인테리어, 가구, 마루, 벽, 천장, 큐비클 등 사용 범위가 무궁무진하다. 이 제품은 영국선급협회의 LLOID 마크를 획득하고 국제 화재안전 규격을 통과할 만큼 국제적으로도 그 성능을 인정받았다. 이 때문에 인도네시아. 싱가폴 등으로 부터의 해외수요도 꾸준히 늘고 있다.

 

최근 강마루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준불연 마루판은 화재의 위험으로부터 인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다. 올해 초 ‘건축물 안전강화 종합대책’ 건축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고 그 시행령으로 건축 현장과 설계사무실 점검이 강화 되고 있어서 화재에 강한 이 회사 제품 수요가 늘 것으로 기대된다. 1983년 이균길 대표가 창업한 서한상사라는 상호로 출범한 이 회사는 초창기 피아노용 목재 접착 강도를 강화하는 보강재 ‘베커’를 수입하다가 3년 만에 국산화하면서 본격적인 기술 개발단계에 돌입했다. 안타민은 이 대표가 연구실에서 직원들과 숙식을 같이 하며 연구개발에 매달린 결과물이다.

 

품질개발에만 올인한 이 회사의 역량은 중소기업청 기술경쟁력우수기업 지정, 과기부 신기술 KT마크 인증, 국내 최초 한국소방검정공사의 KFI인증, 한국철도기술원의 전동차 내장마감재 규격 합격, 13건의 특허 등 50여 건의 지적재산권 등으로 객관적으로 입증된다. 또 ISO14001 환경경영시스템 인증, 환경산업기술원의 친환경 인증, 환경표지 인증 등을 통해 친환경기업 이미지를 굳혔다. 2016년 경영 방침 중의 하나로 ‘친환경 불연문화 정착’을 내세운 이 대표는 “앞으로도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친환경 불연재 개발에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안타민은 특히 건식 공법으로 시공이 간편하여 경제적인 면에서도 COST를 절감할수 있는 혁신적인 마감재로서 내열성, 내마모성, 내약품성, 내충격성, 치수 안정성, 내광성등의 내구성이 우수하여 반영구적으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ADDRESS

    인천광역시 남동구 앵고개로 622번길 51(남동공단 165B-6L)

    PHONE

    032-815-1674~7

    FAX

    032-814-4155

    Cart